영풍문고 - 서점다운 서점


미리보기
우아한 가난의 시대
저자 : 김지선 출판사 : 언유주얼(AN USUAL)

2020.07.01 ㅣ 240p ㅣ ISBN-13 : 9791163641179

정가 13,500
판매가 12,150(10% 할인)
적립금 675원 (5%)
배송일정 오늘 수령 가능 ( 주말, 공휴일 제외 )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당일배송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결제혜택

닫기
이벤트/쿠폰
· 최대 2,500원! 신비한 비 도서 교환권!
결제사 혜택
최대 4,500원 할인
최대 6%적립
무이자혜택
카드사 혜택

크기 B6(188mm X 127mm, 사륙판)
제품구성 양장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문학 > 수필 > 국내수필
"생각해 보면 지금까지는 엄살이었던 거고, 앞으로는 실제로 가난해질 확률이 너무나 높지. 그게 무서워."
가난이 디폴트인 세상에서 개인의 우아함은 지켜질 수 있는가?
돈이 없어도 포기할 수 없는 것을 지키기 위한 사사로운 투쟁의 기록. 『우아한 가난의 시대』
펼쳐보기

[목 차]

여는 글_ 써 버리는 삶에 대하여

1부 탕진의 언어
-탕진의 언어
-돼지의 동굴
-완벽한 생활
-책을 위한 무덤
-낭비하는 인류
-멋진 신세계
-기술이 패션이 될 때
-가성비 좋은 선택
-작고 반짝이는 것
-이코노미 클래스에서
-21세기의 럭셔리

2부 우아한 가난의 시대
-우아한 가난의 시대
-수녀원에서의 점심 식사
-우리에게는 작업복이 필요하다
-전망 좋은 방
-트위터라는 시적인 세계
-은신처를 찾아서
-멋에 대하여
-자기만의 밤
-19호실에서
-명상이 찾아오는 곳
-기다림은 나를 멀리 데려간다

3부 잊지 않으려 노력하지만 자꾸만 잊게 되는 것
-잊지 않으려 노력하지만 자꾸만 잊게 되는 것
-샤먼과 함께
-나는 살아남았다
-힙스터의 미래 계획
-사실에 근거하여
-싫어하는 것에 대해 말하기
-고독에 대한 대화
-크리스마스의 당근 거래
-나의 랜선 동료들
-정원을 찾아서
-분절된 시간 속에서
-우리가 놓칠 수 있는 것

닫는 글_ 아이에게
해제_ 살얼음판 위에서라도 스케이트를 타겠노라 오찬호



[본 문]

내가 생각하는 우아함은 자신이 포기할 수 없는 것을 지키려 애쓰는 사람의 것이다.
(/ p.12)

1968년의 파리에 몽상가들이 있었다면 2020년의 서울에는 미식가들이 있다. 우리는 물고 뜯고 맛본다.?먹고 마시고 틈틈이 사진을 찍으며 토론을 이어 나간다. 모험의 경계는 없다.지출의 한계도 없다.?역사는 인스타그램에 적힌다.?(중략) 맛집을 많이 알수록 멋진 어른이라고 믿으며, 잘 먹고 다니는 것이 삶에 대한 성의라고 여긴다.
(/ p.24)

한때 나는 이것이 과도기적인 혼란이라고 생각했다.?시간이 지나면 삶은 완성될 것이며, 하나의 생활 양식이라고 할 만한 것이 만들어지리라 믿었다. 그러나 어느 순간 이 자체가 완성된 삶임을 깨달았다.?
(/ p.33)

돈이 없다.?우연히 이 사실을 깨달았다.?(중략) 그러나 애초에 눈치채고 있었다.? 돈을 모으는 인간과 돈을 쓰는 인간은 따로 있다는 것을.? 그리고 불행히도 우린 후자라는 사실을 말이다.?
(/ p.41)

우리는 경제적 인간인 호모 이코노미쿠스와 정반대의 성향을 가진 호모 웨이스트쿠스, 즉 낭비하는 인류다. 사실 낭비하는 인류는 '우리'로 묶을 수 있을 만큼 소비 패턴이 비슷하지 않다. (중략) 그래서 호모 웨이스트쿠스들은 함께 있을 때 더욱 시너지가 났다. (중략) 먹고, 마시고, 옷을 보러 다니고, 애플의 신제품을 사고, 요가원에 다니고, 이동하 때는 택시를 타는 일들을 함께한 후에 25일 경이 되면 한 자리에 모여 수군댔다. "이번 달 카드값 얼마 나왔어?"
(/ p.42)

우리 세대의 미래는 블러 처리한 사진과 같다.? 지금 내 주위에 자기 삶의 미래 형태를 예측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중략) 일할 기회는 점점 더 사라지고, 일해야 하는 의무만 여전히 남은 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가능한 일은 미래에 대한 망각뿐인 듯하다.? 어쩌면 우리의 사치는 앞이 조망되지 않는 내리막 세상에서 터득한 날카로운 생존 감각인지도 모른다.?
(/ p.88)

『우아한 가난의 시대』를 빨리 만났어야 했다. 더 이상 과거처럼 '가난한 사람답게' 살지 않겠다는 젊은 친구의 모습이 너무 부럽다. 해제_오찬호_살얼음판 위에서라도 스케이트를 타겠노라
(/ p.232)
펼쳐보기
김지선
198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영화지 《프리미어》와 패션지 《마리끌레르》, 《하퍼스 바자》에서 에디터로 일했다. 퇴사 후 가난해도 풍요롭게 살고 싶어하는 세대에 대한 책을 썼다. 현재 남편과 태어난 지 7개월 된 아이, 고양이 한 마리와 함께 살고 있다.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최영일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102-81-30788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강남-05859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E-mail :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02-519-2860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