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광고배너
/ 이전버튼 다음버튼
2
미리보기

신 서예-왕희지부터 김정희까지 이천오백 년 서예 대가들의 비법
저자 : 이동천 ㅣ 출판사 : 라의눈

2023.02.21 ㅣ 400p ㅣ ISBN-13 : 9791192151441

정가88,000
판매가79,200(10% 할인)
적립금 4,400원 (5%)
배송일정 06월 19일 출고 가능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크기 기타 규격
제품구성 양장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취미/실용 > 취미 > 서예
(초판한정 별책부록: 이동천 위체서 천자문)

★ 이천오백 년 서예 역사 최초로 대가들의 비법을 공개한다! ★
‘서예는 책으로 배우는 것이 아니다’라는 말은 서예의 정수를 배울 만한 책이 없었다는 말과 한가지다. 이 책은 이천오백 년 서예 역사를 통틀어 한 번도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시도이다. 왕희지, 구양순, 저수량, 김정희 등 서예 대가들의 비법을 구체적으로 밝혀낸 것이다. 비법이 전수되지 않은 것은 말로써 표현하기가 극히 어렵기 때문이다. 이 책의 저자 이동천 박사는 특유의 집념과 혜안, 필생의 노력으로 전번필법과 신경필법의 개념을 밝혀냈다. 따라서 이 책은 붓글씨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신新서예이자 신경이 통해 글씨 스스로 생동하는 신神서예이기도 하다. 서예의 길에 든 사람이라면 늘 곁에 두어야 할 지침서이자 마침내 다다라야 할 목적지이다.
펼쳐보기

[목 차]

머리말

0 일이관지

Ⅰ 목숨걸다
1. 무덤을 도굴하여 비책을 얻다
2. 미친 듯 처절하게 배움을 구하다
3. 예민하게 느끼고 깨우쳐야 한다
4. 서예는 시대를 초월한 전쟁이다

Ⅱ 사각사각
1. 글씨에 뼈와 힘줄이 있어야 한다
2. 붓대가 부서지도록 붓을 꽉 붙잡고 천천히 쓴다
3. 필획은 기마자세로 시작해서 기마자세로 끝낸다
4. 빠르게 쓸 때 사각사각 소리가 나야 한다

Ⅲ 전번필법
1. 169년 〈사신비史晨碑〉
2. 353년 왕희지王羲之 〈난정서蘭亭?〉
3. 498년 주의장朱義章 〈시평공조상기始平公造像記〉
4. 653년 저수량?遂良 〈안탑성교서雁塔聖敎序〉

Ⅳ 3초 전율
1. 공자 시절의 올챙이 글씨에 전번필법이 있다
2. 명필은 좋은 붓에 진심이다
3. 글씨에 감정을 실어야 한다
4. 붓털에 신경을 모으다

남은 말
맺음말
부록 | 붓 면 도형 표시 일람표
펼쳐보기
깜깜이 서예를 넘어서
위대한 비법을 찾아서

★ 뜬구름 같고 선문답 같은 방법론과 훈수는 끝났다! ★
★ 당신도 이제 왕희지 글씨를 따라 쓸 수 있다! ★
★ 서예의 지평을 여는 新서예, 신경이 통해 글씨 스스로 생동하는 神서예! ★

왕희지는 왜 비법을 전수하지 않았을까?

붓글씨를 잘 쓰려면 대가들의 글씨를 많이 보고 스스로 많이 써봐야 한다고 말한다. 다른 기예를 익히는 것과 달리 추상적이고 막연하기 이를 데 없다. 참고할 만한 서예 교재도 없고 스승으로부터도 구체적 지도를 받을 수 없다. 이런 식이니 서예 분야엔 늘 뜬구름 같고 선문답 같은 방법론과 훈수가 난무한다.

그렇다면 명필의 대명사인 왕희지는 어떠한가? 그는 비법을 전했을까? 전하지 않았다면 안 한 것일까, 못 한 것일까? 왕희지가 비법을 알고 비법을 구사한 것은 분명하지만 그것을 전하지는 못했을 듯하다. 그것이 쉽게 말로 표현할 수 있었다면 잊히는 일도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긴 서예 역사 속에서 비법은 극소수에게만 전해지다가 이윽고 까마득히 잊혀졌고, 오늘날 우리는 잊혀졌다는 사실까지 잊었다.

이천오백 년 서예 역사의 혁명적 사건,
잃어버린 비법을 공개하다!

이 책의 저자 이동천은 부친의 영향으로 태어나는 순간부터 ‘서예’라는 공기 속에서 살았다. 연필보다 붓을 먼저 잡았고, 서예 작품 앞에서 한나절이나 넋을 잃고 앉아 있었으며, 자정까지 붓글씨 연습을 하느라 청소년 시절에 관절염을 앓았다. 그는 열 살 무렵 왕희지 글씨의 체본을 보고 비법이 숨겨져 있음을 직감했다. 그 후 그의 인생은 그 비법을 찾아 구체화하고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 위한 험난한 여정이었다.

양런카이, 펑치융 등 중국 서예 대가들의 수제자로서 사사했고 수십년 연구분석과 자료수집에 매진했으며 4년간 자신을 방에 가두는 고독한 집필 작업 끝에, 드디어 그 비법을 세상에 공개한다. 길고 고통스러운 작업의 결과물인 이 책은 역설적으로 찬란하고 명징하다. 이제 우리 모두 왕희지, 구양순, 저수량, 김정희 등 서예 대가들의 글씨가 어떻게 쓰여졌는지 알 수 있고, 또 따라 쓸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천오백 년 서예 역사에 혁명이 이루어졌다.

마치 맹인이 눈을 뜨는 경험,
감히 이 책을 『신神서예』라 부른다

서예의 길에 든 사람이라면, 이 책을 펼치는 순간 눈이 번쩍 뜨이면서 그동안 깜깜한 세상에서 살았다는 깨달음이 올 것이다. 왕희지 체본에서 비법의 존재를 감지한 사춘기 소년에서 훌쩍 중년의 나이가 된 이동천 박사가 세상에 공개하는 비법은 ‘전번필법轉飜筆法’과 ‘신경필법神經筆法’으로 요약된다. 붓을 어떻게 굴리면서 뒤집느냐에 따라 천변만화의 기세와 아름다움이 펼쳐지고, 붓끝까지 신경이 통하도록 함으로써 비로소 살아 있는 글씨를 쓸 수 있다. 따라서 이 책은 붓글씨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신新서예이자 신경이 통해 글씨 스스로 생동하는 신神서예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전번필법과 신경필법으로 쓴 글씨는 실제로 어떠할까? 단순히 굳세고 아름다운 글씨만이 아니다. “필력이 종이 뒷면까지 뚫고 들어갔다”, “글씨가 종이로부터 한 치 띄어져 있다”라는 말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혹자는 “글씨에서 기운이 나온다”라고까지 한다. 진정으로 신경이 통하는 글씨를 쓰게 되면, 이런 시적 은유들이 단순한 은유가 아님을 스스로 깨닫게 된다.

진귀한 도판을 보는 맛, 명품을 해부하는 재미!
기역 획 하나를 쓰는 방법이 31가지나 된다?!

이 책의 가치를 더 높이는 것은 중국 현지에서도 보기 힘든 진귀한 도판들과 사신비, 왕희지의 난정서, 주의장의 시평공조상기, 저수량의 안탑성교서 등 명품 글씨에서 전번필법의 흔적을 추적하는 흥미로운 작업이다. 또한 김정희뿐 아니라 김생, 허목, 송시열, 윤순, 이광사, 강세황, 정약용, 신위, 이삼만, 권돈인, 조희룡, 박규수, 신헌, 이하응, 정학교, 김성근, 김옥균, 지창한, 김응원, 민영환 등 우리나라 대표적 서예가들의 전번필법도 분석하고 소개한다.
그 과정에서 가로획(한일 자) 하나를 쓰는 방법이 8가지, 세로획은 18가지, 기역 획은 무려 31가지 이상이란 사실이 확인된다. 이동천 박사가 개발한 ‘붓면 도형 표시’는 전번필법의 존재를 보다 철저하게 해부하고 학습할 수 있는 훌륭한 도구가 된다.

서예는 ‘재능’이 아니라 ‘비법’,
제대로만 배우면 금방 끝난다!

이 책의 저자 이동천 박사는 왜 그리도 비법에 집착했을까? 비법을 모르고서는 대가들의 경지에 이를 수 없고 하물며 제대로 감상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아무리 작품을 많이 봐도 깜깜한 세상이요, 아무리 피나는 노력을 해도 모래성일 뿐이다. 잔인하게도 붓글씨는 절대 투자한 시간에 비례하지 않는다. 그러니 글씨가 여물지 않고 늘지 않는다고 자책할 필요가 없다. 당신은 배울 것을 못 배웠을 뿐이다. 단언컨대, 붓글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능이 아니라 비법이다. 제대로만 배우면 금방 끝난다. 그것이 비법의 경지이고, 이 책의 존재 이유이다.
펼쳐보기
이동천 李東泉
서예가이자 국내 최고의 미술품 감정학자. 중국 서화 감정의 최고봉인 양런카이 선생의 수제자로 1994년부터 서화 감정학을 배웠고, 중국 국학 대가인 펑치융 선생으로부터 문헌 고증학을 사사했다. 1999년 중국 중앙미술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전라북도향교재단 이사장이었던 부친의 영향으로, 진한 묵향과 사랑방에서 오가는 서예가들의 서담書談 속에서 성장했다. 여느 아이들과 달리 연필보다 붓을 먼저 들었던 그는 열 살 무렵 인생을 바꾸는 체험을 한다. 왕희지 필체에 숨겨진 비밀이 있음을 간파한 것이다. 그 후 그의 삶은 그 비밀을 확인하고 분석해서 자신의 것으로 재창조하는 과정으로 요약된다. 중고등학교 시절엔 서예대회를 휩쓸어 천재성을 입증받았고, 비석 글씨를 써서 웬만한 어른의 한 달치 봉급을 벌기도 했다.
이 책은 서예에 목숨을 걸었다고 단언하는 그가 수십년 간의 연구와 자료수집, 생업을 팽개치고 꼬박 4년간 집필에 전념한 결실이다. 그는 이제 잊혀졌던 명필들의 서예비법을 전번필법과 신경필법으로 완성했다. 모두가 명필의 글씨를 따라 쓰고 제대로 감상할 수 있게 하겠다는 그의 꿈도 이루어졌다. 저서로는 『미술품 감정비책』 『진상: 미술품 진위 감정의 비밀』 『이동천 위체서 천자문』, 역서로는 『위작×미술시장』이 있다.

◎ 사숙(私塾)
양런카이(楊仁愷, 1915~2008) 선생 문하에서 서화감정학
펑치융(馮其庸, 1924~2017) 선생 문하에서 문헌 고증학
옌샤오샹(晏少翔, 1914~2014) 선생 문하에서 고화(古畵) 임모, 공필화(工筆畵)
펑펑성(馮鵬生, b.1942) 선생 문하에서 고서화 보존처리
슝보치(熊伯齊, b.1944) 선생 문하에서 전각(篆刻)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교환/반품 방법
  • 마이페이지 > 주문관리 > 주문/배송조회 > 주문조회 후  [1:1상담신청]  또는 고객센터 (1544-9020)
  • ※ 오픈마켓, 해외배송 주문상품 문의 시 [1:1상담신청] 또는 고객센터 (1544-9020)
교환/반품 가능기간
  •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교환/반품 비용
  • 단순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 해외직배송 도서 구매 후 단순변심에 의한 취소 및 반품 시 도서판매가의 20% 수수료 부과
교환/반품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만화, 잡지, 수험서 및 문제집류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 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김경환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우)03188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3-서울종로-0130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webmaster@ypbooks.co.kr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영풍문고 네이버블로그 영풍문고 인스타그램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