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미리보기

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다
저자 : 정영욱 ㅣ 출판사 : 부크럼(주)

2021.05.14 ㅣ 292p ㅣ ISBN-13 : 9791162143605

정가15,000
판매가13,500(10% 할인)
적립금 750원 (5%)
배송일정 2일 이내 출고예정   (주말/공휴일 제외)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결제혜택

닫기

크기 기타 규격
제품구성 단행본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문학 > 수필 > 국내수필
‘21세기를 위한 10권의 도서 선정’ 베스트셀러
「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나를 사랑하는 연습」 작가 정영욱의 신간.

나를 응원할 용기가 없는 이들을 위해.
비록 우리가 서로를 알지 못하더라도. 평생을 모르고 살았더라도.
“당신, 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다.”



「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나를 사랑하는 연습」 등 이전 도서를 통해 40만 부가량의 판매량을 기록한 에세이 작가 정영욱의 새로운 책이 출간되었다. 작가 정영욱은 이번 책을 통해 당신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응원한다.

책을 통해 연결되어 있는 우리는 서로의 얼굴을 알지 못한다. 나이도 성별도, 심지어 이름조차 알지 못한다. 하지만 아무것도 모르기에 예측할 수 있는 것들이 있다. 당신도 나도, 각자의 걱정과 두려움을 안고 있으리라는 것. 자주 흔들리고, 견뎌 왔고, 몹시 지쳤을 거라는 것.

세상에는 나를 안다는 이유로 상처 주는 사람들이 많다. 양방향으로 전달되는 따듯한 언어는 점점 찾아보기 힘들다. “도대체 그런 생각을 왜 해?” “앞으로 어떻게 살려고 그래?” “지금 뭐 하고 있는 거야?” 어느덧 마음을 흔들고 불안하게 만드는 언어들이 더 잦고, 나를 응원할 용기조차 잃어버리게 된다.

하지만, 우리가 아무 이유 없이 상처를 주고받는 것처럼, 우리는 아무 이유 없이 누군가를 격려할 수도 있다. 당신을 잘 알든 잘 알지 못하든, 우리는 서로의 손을 잡아줄 수 있다. 정영욱 작가는 말한다.

아무 일이 없어도 무너지기 일쑤인 우리의 삶이 있다면, 무너지고 있어도 아무 일 없는 듯 ‘잘 되고 있다.’ 말해 줄 수 있는 삶도 분명히 있다.

당신이 조금 더 용감하게 내일을 맞이했으면 한다. 자신을 응원할 수 있었으면 한다. 하지만 그럴 용기조차 없을 때, 이 책을 읽었으면 좋겠다. 한 사람이 당신을 응원할 것이다. 우리가 우리를 응원할 것이다. 아무것도 묻지 않고 조건 없이, 이유 없이.

나를 사랑하는 연습조차 버겁게 느껴질 때. 애써 온 시간이 공허하게 느껴질 때.

그것으로 충분한 당신, 부디 날카로움에 움츠러들지 말길. 흔들리지 말길. 흔들리더라도 자책하지 말길.

당신이 걸어온 길, 당신이 서 있는 곳, 당신이 되고자 하는 것 모두,

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니까.


펼쳐보기

[목 차]

펴내며 · 6

1.
응원했고 응원하고 있고
응원할 것이다

이유 없음의 위로 · 20
인공위성 · 22
인생 슬럼프가 왔을 때 기억해야 할 것 · 24
나의 가장 큰 적에게 · 28
내일의 나에게 맡기기로 합니다 · 30
제법 괜찮은 사람이 되어 가는 중 · 32
앞 · 37
괜찮아지고 싶어도 괜찮아지지 않을 때 · 39
30대가 되고 나서 알게 된 것들 · 44
상처를 쉽게 허락하지 말 것 · 46
상처받지 않기 위하여 · 47
세상을 알아간다는 것 행복이 두려워지는 것 · 48
나의 맨 앞 · 52
혼자 있고 싶지만 혼자이긴 싫은 마음 · 54
상처가 많은 당신에게 하고 싶은 말 · 55
마음 접기 · 60
마음이 갑갑할 때 필요했던 것들 · 62
당신의 존재 · 66
지나감이라는 기적의 바람이 붑니다 · 67
예전엔 몰랐지만 지금은 알고 있는 것들 · 70
해피 엔딩 · 73
아픈 기억이라는 늪 · 75

2.
이겨냈고 이겨내고 있고
이겨낼 것이다

단 하나의 차이가 전부 · 84
나를 찾아라 · 89
이상과 현실 · 91
일 년에 딱 한 번뿐인 날 · 92
시간 참 빠르다고 느껴졌던 순간들 · 95
거짓말처럼 · 97
우리는 완벽하지 않은 의자처럼 살아갑니다 · 98
영욱아 이거 꼭 기억해야 한다 · 106
누군가의 소유가 된다는 건 · 107
엄마가 끓인 된장찌개 · 109
혼자 살다 보면 느끼게 되는 것들 · 110
고장 나고 싶은 날 · 116
하지 못해 후회되었던 순간 · 118
같은 온도라도 누군가는 따뜻해지고 누군가는 쌀쌀해집니다 · 120
손톱깎이 · 124
잘 살아 그게 최고의 복수야 · 126
나는 되고 있는 중이다 · 130
좋아하는 일을 하면 행복할 수 있을까? · 132
당신의 ‘해 봄’을 응원합니다 · 138

3.
함께했고 함께하고 있고
함께일 것이다

관계는 식물과 같아서 · 148
사람은 변하지 않더라도 사이는 변하기 마련 · 149
영원한 관계는 없다 · 151
요즘 같이 복잡한 세상에서 관계에 덜 상처받기 위한 것들 · 152
감정 소모하지 않는 현명한 방법 · 159
기분이 태도가 되는 사람 · 162
사람의 진가 · 163
다신 마주치고 싶지 않은 사람 · 164
나와 함께하는 사람이 나의 미래입니다 · 166
관계를 오래 지키는 사람들의 공통점 · 172
할 거면 제대로 · 175
여기 거절당할 용기가 있는 사람과 사이가 두텁기에 거절한 사람이 있습니다 · 176
낯간지럽다는 이유로 소중한 친구에게 하지 못했던 말 · 181
말을 해야 상대가 알아줍니다 · 186
익숙해지다 · 189
마음은 곧 선물 받은 것 · 194
당신은 모든 면에서 유한적인 사람입니다 · 196
모두가 답답한 사람들 · 200
말의 왜곡 · 202
진짜 내 목소리 · 205
바쁜 세상에서 나만 느낄 것 같지 않은 것들 · 210
바다가고 싶다는 말 · 212

4.
사랑했고 사랑하고 있고
사랑일 것이다

미련한 마음과 미련한 마음이 만나는 것 · 222
사랑 때문에 아파했던 당신이 이런 사람 만났으면 좋겠다 · 225
정말 좋은 사람이라는 증거 · 227
우리라는 도형 · 229
사랑을 한다는 건 숨 쉬는 것과 같아 · 236
사랑하는 사람에게 편지로 전하고 싶은 마음 · 238
사랑하기 좋은 계절 · 241
미안해 보단 고마워 · 243
사랑은 나보다 상대를 앞에 두는 것 · 245
곁에 두고 싶어지는 사람 · 246
♥ · 252
벌꿀은 유전적으로 벌집 모양을 기억한대요 · 253
바라는 행복이 다른 것 · 256
그 애를 행복하게 하는 건 내가 아니었다 · 259
마음이 문제야 · 262
진짜 외로움 · 263
사랑에 실패한 당신에게 이렇게 사랑하면 어떨지 · 264
내가 하는 일 중 가장 지독한 일 · 269
넌 언제나 일부였고 난 언제나 전부였지 · 271
서로의 마지막 모습 · 274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고 가장 슬픈 것 · 277
이젠 부질없다 해도 이미 소중해져 버린 것이 있다 · 279
걔랑? 갑자기 왜 헤어졌어? · 282
당신 이전의 나 · 284

마치며 · 290



[본 문]

그러니 나는 말할 수 있다. 잘 안 되고 있더라도, 잘 될 것이라고 해도 된다. 아무 일이 없어도 무너지기 일쑤인 우리의 삶이 있다면, 무너지고 있어도 아무 일 없는 듯 ‘잘 되고 있다.’ 말해 줄 수 있는 삶도 분명히 있다. 7P

어떠한 힘듦인지 따지기 전에 당신에게 말하고 싶다. 괜찮다. 다 괜찮다. 어떤 위로는 이유라는 주석이 달리지 않음에 더욱 따뜻해지는 것이니. 어떤 격려는 힘듦의 깊이를 알지 못함에 더 와닿을 수 있는 것이니. 20P

오늘도 비록 여느 날과 다를 것 없이 힘들었지만, 그래도 그냥 이렇게 별 탈 없이 흘러갔으니 그거면 되었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참 별 볼 일 있던 하루가 아닐까 싶습니다. 22P

하루하루가 모여 삶이 된다곤 하지만 모든 하루하루가 다 기억나진 않는 것처럼, 잠시 잊고 내일에 맡겨도 인생에 지울 수 없는 구멍이 나 버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러니 오늘만큼은 내일의 나에게 맡기기로 합니다. 31P

모두가 서툴더라도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 있고, 서로가 서로에게 서툴더라도 좋은 사람이 되고픈 마음이 있기 때문이겠지요. 정말 괜찮습니다. 걱정이 있고 그 안에 사랑이 있습니다. (중략) 그러니 굳이 괜찮아지지 않더라도, 우리 오늘 괜찮습니다. 41P

언제나 그랬듯 우리는 여전히 결과를 응원할 것입니다. 하지만 어느 때엔 결과 이전의 것들을 응원하는 편이 좋습니다. 우리는 언제나 많은 것을 잃거나 잊어버릴 수 있지만, 결과가 있기 전, 그 어떤 중요한 것과 마음이 여전하기를 응원한다면 나의 착잡한 하루가 조금은 맑게 개어질 것입니다. 86P

좋은 일이 거짓말처럼 생기는 것까진 바라지도 않으니. 꿈이라도 꾼 것처럼 모든 게 싹 사라지고 평안해지고 싶은 요즘. 거짓에 기대는 것이 유일한 희망인 요즘. 97P

우리는 미완이라는 고충을 안고 아주 조금씩 조금씩 휘청이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인생은 누군가에 의해 설계된 것이 아니고, 저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곧, 흔들리며 살아가는 우리가 이상할 것은 없다는 말입니다. 99P

가족의 품이 답답하다며 혼자 사는 걸 꿈꿨지만, 돌이켜보면 답답함이 아니라 따뜻함이었다. 문 박차고 나가 막상 부딪쳐 보니 세상은 얼음장이더라. 112P

다들 그러고 살겠지. 몸도 마음도 내 맘대로 안 되는데 아무도 몰라주고, 몰라주니 그럭저럭 나도 괜찮나 보다 참아 가며 살아가겠지. 116P

선택했으면 후회하지 말 것.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가지 못한 길이 아쉬워 보일 것이다. 후회할 시간에 열심히 달릴 것. 나를 믿고, 내 선택을 지지해 줄 것. 135P

우리는 언제까지고 감정에 대해, 관계에 대해, 마음에 대해 서툰 사람들입니다. (중략) 늦지 않게 지금, 내 심경을 표현하세요. 표현하지 않고도 알아주길 바라는 마음으론 아무것도 개선될 수 없으니까요. 188P

우리는 늘 누군가에게 좋지 못한 사람이었다. 어딘가 부족했고, 급했으며 까칠했고 때론 가시 같았다. 깊은 구멍이었고. 나를 밝히기 위해 주변을 어둡게 만들어 왔던. 223P

그렇게 생각하니, 우리 사랑은 이제 끝났어도 서로의 마지막 모습과 더 긴 사랑을 시작하는 걸 수도 있어요. 그러니 정말 사랑했다면 마지막을 신경 써 주세요. 헛된 감정이었다 느끼지 않도록. 그러니까, 비록 헤어졌더라도 정말 사랑을 했다고, 마음을 온전히 나누었다고, 느낄 수 있도록. 276P

보석이라 생각했지만 유리 조각이었던 것은 언제나 우리의 삶에 넘쳐흐르겠지. 너와 나처럼 말이야. 근데 어떡해. 이미 소중해져 버렸잖아. 그게 뭐였든 나에게는 값진 것이 되어 버렸잖아. 280P

우리의 만남을 결속시킨 건 지독한 사랑이 아니었어요. 지독한 두려움이었겠죠. (중략) 나 없는 당신의 삶이 지금의 나보다 더 안녕하기를. 아주 긴 꿈에서 벗어나고 싶던 어린 나를 용서해요. 우린 서로 마취 하나 없이 아픈 이별하느라 고생했습니다. 285P


펼쳐보기
“오늘만큼은 강한 척하지 않아도 된다는 아주 작은 위로입니다.
…가끔씩은 그래도 괜찮습니다.“

걱정과 두려움을 껴안고 살아가는 우리에게는 필요한 말이 있다.
당신의 여린 마음을 다독이는 마법의 언어.

「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나를 사랑하는 연습」을 통해 스테디셀러 에세이스트로 자리매김한 정영욱 작가가 신간 「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다」로 돌아왔다. 오랫동안 지친 마음들에 위로와 응원을 전해 온 그답게, 이번 책에 또한 다정한 메시지를 가득 담았다.

정영욱 작가의 언어는 늘 독자의 마음 한편에 방을 짓도록 한다. 그 방 안에는 오롯 나를 위한 것들이 가득하다. 내가 좋아하는 계절과 내가 좋아하는 하늘과 내가 좋아하는 바다, 내가 좋아하는 조약돌 같은 것들.

독자들이 정영욱 작가의 책을 사랑하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일 것이다. 그의 책을 읽는 동안은 지친 하루의 끝에서도 나를 위해 볼 수 있다. 나에게 아프고도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날 편안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내게 필요했던 것이 무엇인지 집중해 볼 수 있다.

참 애쓴 당신은 있는 그대로 괜찮다는 받아들임의 이야기에 이어, 나를 사랑하는 일에는 연습이 필요하다는 따듯한 조언, 그리고 언제든, 뭐든 다 잘 될 거라는 든든한 응원까지. 이번 책에서도 독자들은 마음 안에 오롯 자신을 위한 방을 짓고 따스한 문장을 이불처럼 덮은 채 지친 마음을 쉴 수 있을 것이다.

날카롭고 차가운 세상을 마주하더라도, 마음 한편에 나를 위한 언어를 마련해 두면, 어쩌면 우리는 조금 더 힘을 낼 수 있다. 날 선 말들이 쉽게 오가는 세상 속, 당신의 여린 마음을 알아채는 단 한 권의 책.

무엇 하나 빠짐없이 나를 무너뜨리기 쉬운 것들에게.
“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다.”


펼쳐보기
정영욱

대부분의 일깨움과 치유는 동질의 마음에서 나온다 생각한다. 무언가 알려주고 싶지만 그러지 못하는 부족한 사람이라, 나도 이랬었다고 미련했던 마음을 적어 본다. 단지 그뿐. 난 이렇지만 기필코 살아간다고. 그러니 당신도 꼭 살아내었음 한다고.

주식회사 부크럼의 대표. 부크럼 출판사와 이외의 문화 사업을 운영 중이다. 대표작으로 <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편지할게요> <나를 사랑하는 연습>이 있으며 40만 부가량의 판매량을 기록하여 스테디셀러 에세이 작가의 입지를 다졌다.
신간 <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다>는 늘 따스한 응원을 전해 온 정영욱 작가가 다시 한번 독자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하는 힐링 에세이이다.

E-Mail | ceo@bookrum.co.kr
Instagram | @owook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최영일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0-서울강남-01007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E-mail :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02-519-2860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맨위로가기